Newsroom

세계적인 디바 ‘휘트니 휴스턴’이 부른 명곡이 무대 위에서 되살아난다! 뮤지컬 <보디가드>, 아시아 최초 한국 초연!

2016. 10. 10
1990년대, 세계적으로 센세이션을 불러 일으킨 영화 <보디가드>를 원작으로 한 뮤지컬 <보디가드>가 오는 12월 15일, LG아트센터에서 아시아 최초 한국 초연 무대를 갖는다. 뮤지컬 <보디가드>는 
<킹키부츠>에 이은 CJ E&M의 글로벌 공동프로듀싱 2호 작품이다.

세계 최초로 ‘휘트니 휴스턴’이 부른 명곡들을 독점적으로 뮤지컬 무대화로 승인 받고, 영화 원작자 ‘로렌스 캐스단’이 어드바이저로 참여하는 등 최고의 크리에이티브 팀이 총 6년의 기획 개발 단계를 거쳐 프로덕션의 완성도를 높인 뮤지컬 <보디가드>는 2012년 5월, 런던 웨스트엔드에서 성공적으로 초연 무대를 가졌다. 이후 지금까지 영국 투어, 아일랜드, 독일, 모나코, 네덜란드 등 유럽 전역에서 공연을 이어나가고 있다. 뮤지컬 <보디가드>는 영화보다 간결해진 스토리와 속도감 있는 연출에 ‘I Will Always Love You’, ‘I Have Nothing’, ‘Run To You’ 등 ‘휘트니 휴스턴’이 부른 명곡, 15곡이 더해져 전 세계 뮤지컬 관객들을 사로잡고 있다.

냉철하고 이성적인 직업 경호원 ‘프랭크 파머’가 스토커에 쫓기고 있는 당대 최고의 여가수 ‘레이첼 마론’을 보호하면서 싹트는 러브 스토리를 그린 영화 <보디가드>(1992)는 ‘케빈 코스트너’와 ‘휘트니 휴스턴’의 출연으로 큰 관심을 모으며 개봉 당시 박스오피스 4억 1천만 달러(한화 약 4천 9백억원)를 기록, 전 세계 영화 박스 오피스 2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또 ‘휘트니 휴스턴’이 부른 사운드 트랙 ‘I Will Always Love You’는 당시, 최초로 빌보드 차트 14주 연속 1위(약 4,400만장 이상)라는 신기록을 세우는 등 세계적인 흥행을 거두었다. 세계인의 사랑을 받았던 영화 <보디가드>는 20여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여전히 유효한 감동을 선사한다. 

아시아 최초 한국 초연 무대를 빛낼 화려한 캐스팅!

국내 최초의 ‘레이첼 마론’역에 정선아, 이은진(양파), 손승연 / ‘프랭크 파머’역에 박성웅, 이종혁 

뮤지컬 <보디가드>는 각국의 프로덕션 마다 ‘휘트니 휴스턴’과 ‘케빈 코스트너’를 잇는 새로운 디바와 그녀의 보디가드 탄생에 이목이 집중되었다. 이는 높은 음역대를 소화할 수 있는 폭발적인 가창력을 요하는 여자 주인공과 카리스마 넘치는 외모 뒤의 절제된 부드러움을 소화할 수 있는 매력적인 남자 주인공 등 캐스팅 기준이 까다롭기 때문. 이번 한국 초연 공연 또한 국내 오디션을 거쳐 해외 크리에이티브 팀의 최종 오디션까지, 약 6개월에 걸쳐 캐스팅을 확정하였다. ‘휘트니 휴스턴’이 부른 명곡을 소화할 수 있는 폭넓은 음역대와 폭발적인 가창력은 물론 음색과 감정 등 까다로운 오디션을 통해 국내 최초의 ‘레이첼 마론’으로 정선아, 이은진(양파), 손승연이 캐스팅되었다. 또, 카리스마 넘치는 로맨티스트 ‘프랭크 파머’ 역에 강렬하고도 부드러운 카리스마의 대명사인 박성웅과 이종혁이 더블 캐스팅됐다.

정선아, 수식어가 필요 없는 뮤지컬계 최고의 디바! 

최고의 가창력과 퍼포먼스를 가진 당대 최고의 여가수 ‘레이첼 마론’역에는 국내 최정상급 뮤지컬 배우 정선아가 캐스팅되었다. 올해 초, 뮤지컬 <보디가드>의 국내 초연 소식이 전해지자마자, 뮤지컬 관객들은 ‘휘트니 휴스턴’의 음역대를 소화할 수 있는 유일한 배우로 정선아를 지목, 희망 캐스팅 1순위에 이름을 올리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최근 뮤지컬 <위키드>의 ‘글린다’, <데스노트>의 ‘미사’, <킹키부츠>의 ‘로렌’, <드라큘라>의 ‘미나’ 등 굵직한 작품마다 주인공 자리를 꿰찼던 정선아는 뛰어난 가창력과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한 연기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정선아는 이번 뮤지컬 <보디가드>의 ‘레이첼 마론’을 어떻게 표현할 예정인지에 대한 물음에 “최근 밝고 사랑스러웠던 캐릭터로 자주 무대에 섰지만, 내 안에 있는 또 다른 진지한 면을 보여 줄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정선아는 이번 뮤지컬 <보디가드>에서 압도적인 존재감과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레이첼 마론’ 그 자체로 관객을 만나며 다시 한번 독보적인 뮤지컬배우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할 예정이다.

이은진(양파), 호소력 짙은 성숙한 가창력으로 뮤지컬 첫 도전! 

세계적인 팝의 디바 ‘레이첼 마론’역에 이은진(양파)이 캐스팅 되었다. 1996년, <애송이의 사랑>으로 가요계에 혜성처럼 등장한 이은진(양파)은 당시 고등학생이라고 믿기 힘들 정도로 성숙한 가창력으로 큰 사랑을 받으며, 단기간에 최고 인기가수로 자리매김했다. 한동안 방송 활동이 뜸했던 그녀가 최근 <불후의 명곡> <신의 목소리> <듀엣가요제> 등에서 반가운 얼굴을 비추며, 더욱 깊어진 감성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그 동안, 수많은 뮤지컬의 러브콜을 고사해왔던 그녀는 “’휘트니 휴스턴’이 부른 음악을 듣고 가수가 되겠다는 꿈을 키웠다. 지금 하지 않으면 후회할 것 같아서 선뜻 결정했다.”며 뮤지컬 <보디가드>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원곡에 대한 해석능력과 자신만의 색깔로 재무장하는데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는 이은진(양파)의 더욱 깊어진 감성과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중무장한 ‘레이첼 마론’이 기대된다. 


손승연, 이름만으로 믿음이 가는 파워 보컬!

정선아, 이은진(양파)과 함께 ‘레이첼 마론’역에 가수 손승연이 트리플 캐스팅 되었다. 2012년 <보이스 코리아>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혜성처럼 등장한 손승연은 최근 <불후의 명곡> <듀엣 가요제> <슈가맨> 등 출연하는 프로그램마다 ‘괴물 보컬’이라는 수식어가 따라 붙을 정도의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5살 때, ‘휘트니 휴스턴’의 노래를 듣고 가수의 꿈을 키웠다는 손승연은 “휘트니 휴스턴의 노래를 좋아하는 만큼, 무대에 서는 매 순간이 행복할 것 같다. 두 선배의 무대를 보고 많이 배울 예정이다. 하지만 ‘휘트니 휴스턴’을 사랑하는 마음은 선배들에게 뒤지지 않을 것 같다.”며 뮤지컬 <보디가드>에 대한 기대감과 당찬 포부를 밝혔다. 시원하게 내지르면서도 안정적인 고음과 다양한 장르를 소화하는 흡입력이 뛰어난 가수 손승연이 보여줄 또 다른 도전이 기대된다. 

박성웅, 강렬한 카리스마와 부드러운 미소로 뮤지컬 무대 접수 예고!

냉철하지만 사랑하는 여자를 위해 목숨도 바치는 ‘프랭크 파머’역으로 배우 박성웅이 첫 뮤지컬에 도전한다. 2007년 드라마 <태왕사신기>로 본격적으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 박성웅은 중저음의 목소리와 강렬한 눈빛으로 매 작품마다 강인한 인상을 남기며 존재감을 뽐내왔다. 2013년 영화 <신세계>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와 관객을 끌어당기는 흡입력으로 대세 배우의 행보를 알린 그는 이후 <검사외전> <오피스> <무뢰한> <역린> 등 영화부터 최근 드라마 <신분을 숨겨라> <리멤버–아들의 전쟁>까지 수 많은 작품에서 설득력 있는 연기로 대중들을 사로잡았다. 뮤지컬 <보디가드>를 통해 무대에 도전하는 박성웅은 텍스트에 충실하면서도 본인만의 매력이 담긴 ‘프랭크 파머’를 연기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키 187cm의 슈트가 잘 어울리는 배우 박성웅을 스크린이 아닌 무대에서 가장 먼저 만날 수 있는 기회, 강렬한 카리스마와 부드러운 미소, 그의 ‘프랭크 파머’를 기대하지 않을 수 없다.

이종혁, 프랭크 파머의 싱크로율 100%!

‘프랭크 파머’ 역에는 배우 이종혁이 더블 캐스팅되었다. 최근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를 성황리에 마친 그는 꾸준히 방송활동을 이어가며 차기작으로 뮤지컬 <보디가드>를 선택했다.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 <시카고> <벽을 뚫는 남자> <미녀는 괴로워>, 연극 <레인맨> <19 그리고 80> 등 꾸준히 뮤지컬과 연극을 오가며 선 굵은 연기를 펼쳤던 그는 “영화 <보디가드>에 대한 추억과 한국 초연 무대에 대한 기대감으로 뮤지컬 <보디가드>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또한, 배우 이종혁은 예능 프로그램 <집밥 백선생>과 <아빠! 어디가> 등을 통해 ‘친구 같은 아빠’로 대중들에게 친숙한 이미지로 다가간 반면, 영화와 드라마에서는 강렬한 카리스마를 선사하는 등 반전 매력을 선사하며 베테랑 배우의 면모를 뽐낸다. 지난 30일, 뮤지컬 <보디가드>의 포스터 촬영 현장에서 검은색 슈트을 입고 권총을 든 그는 ‘프랭크 파머’와 완벽한 싱크로율을 선보여 현장 스태프들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 카리스마 넘치는 배우 이종혁이 보여줄 ‘프랭크 파머’가 기대된다. 

최현선, 이율, 김대령, 임기홍, 한동규, 전재현 등 
무대를 더욱 풍성하게 할 연기파 조연 총 출동! 

레이첼의 언니 ‘니키 마론’역에는 뮤지컬 배우 최현선이 출연한다. 뮤지컬 <베어 더 뮤지컬> <뉴시즈>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등 매 작품마다 고음과 저음을 자유롭게 오가며 자유자재로 무대를 활보하는 그녀는 특히 <드림걸즈>에서 ‘에피’역을 맡아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이번 뮤지컬 <보디가드>에서는 동생 ‘레이첼 마론’에 버금가는 실력으로 같이 노래를 만들지만, 항상 동생의 그늘에 가려져 있는 ‘니키 마론’으로 분해, 프랭크를 두고 삼각 관계를 벌이는 모습을 그릴 예정이다. 또, 당대 최고의 스타를 위협하는 스토커 역에 배우 이율이 캐스팅 되었다. 뮤지컬 <곤 투모로우> <풍월주> <트레이스 유> 등에서 차갑고 무거운 표정 뒤에 감춰진 감정을 드러내며 섬세한 연기를 펼쳤던 이율이, 레이첼을 위협하며 공연 내내 긴장감과 스릴감을 조성할 스토커를 어떻게 표현할지 기대를 모은다. 또한, 프랭크와 레이첼에게 찾아 올 위험을 미리 감지하고 조언하는 등 프랭크를 돕는 동료 ‘레이’역에는 김대령이 출연, 레이첼의 홍보 담당 ‘스펙터’역에는 임기홍이, 매니저 ‘데버니’역에는 한동규가, 경호원 역에는 전재현이 출연하여 더욱 풍성한 무대를 꾸민다. 

‘휘트니 휴스턴’이 부른 주옥 같은 노래와 90년대 전 세계를 강타했던 영화 <보디가드>의 추억으로 올 연말, 가장 아름다운 무대를 선사할 뮤지컬 <보디가드>는 오는 12월 15일, LG아트센터 아시아 최초 한국 초연 무대를 갖는다. 1차 티켓은 오는 10월 13일(목) 오후 2시에 인터파크 티켓, 하나티켓, LG아트센터 홈페이지에서 오픈 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