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room

신규 채널 'XtvN' 1월 19일 개국! tvN이 선보이는 오락 전문채널, 밀레니얼 세대 취향저격!

2017. 12. 13
CJ E&M이 오는 2018년 1월 19일(금), 오락 전문 채널 'XtvN'을 개국한다.

'XtvN'은 '밀레니얼 세대'의 취향을 저격하는 젊은 감성의 기발한 콘텐츠로 오락 전문 방송을 선보일 계획이다.

1980년대부터 2000년대 초반에 걸쳐 태어난 밀레니얼 세대는 인터넷과 모바일은 물론, 다채로운 미디어 플랫폼을 경험하며 누구보다 다양한 콘텐츠를 적극적으로 소비하고 있다. 'XtvN'은 tvN의 독창적인 감성과 제작 역량을 더해, '오락'(자주적으로 행하는 놀이, 운동, 취미, 여행 등의 활동을 뜻함)에 특화된 콘텐츠를 개발해 밀레니얼 세대의 취향을 저격할 방침이다.

채널명의 'X'에는 '미지수', 'Exciting', '콜라보레이션', '곱하기'의 의미를 담았다. 다양한 가치를 추구하는 시청자들에게 미지수와 같이 예측할 수 없는 오락을 제공하고, 한층 더 익사이팅한 재미, 다채로운 장르와 콜라보레이션 된 새로운 오락, 재미에 재미를 곱한 본격 오락을 선보이겠다는 포부가 담겨있다.

무엇보다, 다채로운 예능과 드라마로 트렌드를 이끌어 온 tvN이 지난 2015년 깊이가 다른 재미를 담은 O tvN을 런칭한 데 이어 2018년 오락에 집중한 'XtvN'까지 개국하는 만큼, tvN 브랜드가 보다 탄탄하게 확장되고 콘텐츠 역량 역시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이명한 CJ E&M 방송사업부문 tvN본부장은 "베이비붐 세대 이후 전세계 트렌드를 이끌어갈 대규모 세대로 꼽히는 밀레니얼 세대는 콘텐츠 시장에서도 막강한 영향력을 가지고 있다. 시대적으로 각박한 환경을 살아가는 이들에게 신선한 오락이 숨 쉴 곳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으로 오락 전문 채널을 새롭게 개국하게 되었다"며 "XtvN부터 tvN, O tvN에 이르기까지 10대에서 50대에 걸쳐 다양한 연령대가 취향에 따라 tvN 브랜드의 감성을 즐길 수 있도록 각 채널의 아이덴티티와 콘텐츠 경쟁력을 높여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는 2018년 1월 19일(금) 개국하는 오락 전문 채널 'XtvN'은 15세~39세 시청층을 겨냥한 신규 프로그램을 1~2월 방송을 목표로 준비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