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room

CJ ENM, 10월 14일부터 16일까지 사흘간 일본 도쿄서 ‘KCON 2022 JAPAN’ 개최

2022. 08. 25
- 717만 글로벌 팬들 모은 ‘KCON 2022 LA’ 이어 ‘KCON 2022 JAPAN’ 도쿄 중심부 ‘아리아케 아레나’로 진출
- 몬스타엑스 기현, 조유리 등 탄탄한 솔로 아티스트 라인업부터 일본 대세 아티스트 JO1, 니쥬 까지 GenZ 열광할 라인업 한 자리에
-아이브, 케플러, 르세라핌, 뉴진스, 엔믹스 등 가요계 뒤흔든 핫한 신인 걸그룹들 모두 'KCON 2022 JAPAN' 출격

World's NO.1 K-Culture Festival, KCON(케이콘)이 미국 LA에 이어, 오는 10월 일본 도쿄에서 열기를 이어간다.

CJ ENM은 10월 14일부터 16일까지 사흘간 일본 도쿄의 ‘아리아케 아레나(Ariake Arena)’에서 ‘KCON 2022 JAPAN(케이콘 2022 재팬)’을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글로벌 GenZ 들의 트렌드를 반영한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통해 ‘KCON 2022 LA’의 흥행 바통을 이어간다는 복안이다.

CJ ENM은 2012년 미국 캘리포니아주 어바인에서 처음 케이콘을 개최한 후, 2015년에는 일본에서 케이콘을 선보인 바 있다. 이후 계속 규모를 확대하며 진화해왔으며, 개최 장소 역시 사이타마 아레나, 마쿠하리 멧세 등을 거쳐 올해 10월에는 도쿄의 중심부 아리아케 아레나로 진출한다. 아리아케 아레나는 올림픽 개최를 대비해 조성되었다가 엔터테인먼트 종합 시설로 거듭난 장소다.

CJ ENM은 ‘KCON 2022 JAPAN’의 쇼에 참가해, 글로벌 GenZ 관객들을 열광시킬 1차 라인업도 공개했다. 아이브, JO1, 조유리, 케플러, 기현(몬스타엑스), 르세라핌, 뉴진스, 니쥬, 엔믹스, 템페스트, TNX가 그 주인공.(아티스트 ABC순 정렬) ▲‘러브 다이브’부터 최근 발매한 'After LIKE'까지 연이어 히트하며 2022년을 자신들의 해로 만들고 있는 아이브, ▲K-POP의 국가적 경계를 뛰어넘는 유니크한 스타일과 퍼포먼스를 보여주며 일본에서 압도적 인기를 끌고 있는 JO1이 'KCON 2022 JAPAN' 무대에 오른다. 또한 ▲청량하고 맑은 보이스와 러블리한 비주얼로 솔로 아티스트로서 입지를 다지고 있는 조유리, ▲데뷔곡만으로 음악방송 1위와 뮤직비디오 조회수 1억 회 돌파 등 각종 기록을 세우고 있는 4세대 K-POP 퍼포먼스 걸그룹의 대표주자 케플러, ▲독보적인 음색으로 믿고 듣는 보컬리스트이자 넓은 음악 스펙트럼으로 조명 받고 있는 몬스타엑스의 기현도 ‘KCON 2022 JAPAN’ 출연을 결정했다.

4세대 돌풍을 일으킨 걸그룹들과 2022년 최고의 루키로 주목받는 신인 보이그룹들도 다수 ‘KCON 2022 JAPAN’에서 만날 수 있다. ▲데뷔곡 ‘FEARLESS’로 미국 빌보드 차트에 16주 연속 진입하며 글로벌 대세로 떠오른 르세라핌, ▲데뷔하자마자 주요 음원 차트를 '올킬'하고 음악방송 4관왕을 차지한 뉴진스, ▲등장과 동시에 일본 가요계를 사로잡으며 대세 걸그룹으로 자리매김한 니쥬, ▲보컬, 댄스, 비주얼까지 세 박자를 고루 갖춘 '전원 올라운더 그룹' 엔믹스도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데뷔와 동시에 글로벌 팬들을 사로잡으며 '4세대 핫템'으로 떠오른 템페스트, ▲폭발적인 퍼포먼스로 ‘완성형 아이돌’이라는 평을 받고 있는 TNX도 일본 관객들 앞에 선다.

CJ ENM 음악콘텐츠본부 김동현 컨벤션라이브사업부장은 “3년만에 오프라인으로 개최된 ‘KCON 2022 LA’에서 현장 9만, 디지털에서 708만 등 전 세계에서 717만 관객을 모으며 큰 성과를 거뒀다. 이러한 열기를 이어 하반기에는 도쿄로 이어가, K-컬처 팬들을 만나며 KINSHIP 중심의 콘텐츠로 K-컬처의 청사진을 제시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KCON은 K-POP 아티스트들의 쇼와 K-라이프스타일을 체험할 수 있는 컨벤션이 융합된 세계 최대 K-컬처 페스티벌로, 지난 2012년 미국에서 처음으로 개최된 후 미주, 일본 뿐 아니라 중남미, 유럽, 오세아니아 등에서 진행하며 K-컬처 확산의 교두보 역할을 해왔다. 2020년에는 새로운 형태의 온라인 페스티벌 ‘KCON:TACT’도 선보인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