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room

CJ ENM, AI음원 창작 기술 기업 ‘포자랩스’ 투자

2022. 10. 31
- 포자랩스, 화성학, 샘플링 등 작곡 전 과정 학습해 고퀄리티 음원 창작이 가능한 AI 작곡 솔루션 보유
- CJ ENM, AI 음원 라이브러리 확보 통해 제작 자율성 및 효율성 증대, 글로벌 콘텐츠 유통 활성화 기대
- 예능, 드라마 등 CJ ENM 프로그램에 우선 사용, 차후 메타버스 등 신사업에도 활용 예정

CJ ENM이 AI(인공지능) 작곡 솔루션 기술을 보유한 ‘포자랩스(POZAlabs)’에 투자해 2대 주주에 올랐다고 31일 밝혔다. CJ ENM은 포자랩스와 협업을 통해 확보한 AI음원으로 콘텐츠 창작 자율성을 극대화하고, 향후 메타버스 콘텐츠와 신사업 분야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포자랩스는 사용자 맞춤형 곡을 만들어낼 수 있는 고도화된 AI 기술을 보유해 디지털 음원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는 테크기업으로, 화성학부터 샘플링까지 작곡에 필요한 모든 데이터를 시스템화해 분위기, 장르, 악기, 협화 정도를 모두 반영한 음원 제작이 가능하다. 사운드소스 후처리를 비롯해 믹싱과 마스터링 시스템 등 작곡의 디테일한 전 과정을 자동화해 자연스러우면서도 웅장한 사운드를 구현, 기존 AI 음악의 한계를 뛰어넘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최근에는 저작권 걱정 없이 음원을 사용할 수 있는 음원 서비스 구독 플랫폼 ‘비오디오(viodio)’를 완성해 공개했다.

CJ ENM은 포자랩스의 AI를 활용해 프로그램 제작의 편의성과 콘텐츠의 글로벌 유통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자랩스 AI는 사람이 평균 3~4일 걸려 만든 것과 차이가 없는 높은 퀄리티의 음원을 5분 만에 작곡할 수 있다. 프로그램 제작진과 크리에이터의 니즈에 따라 원본 소스의 편곡(2차 창작)도 가능해 연출 의도에 맞춰 다양한 음원을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다.

이번 투자를 통해 향후 포자랩스와 합작하여 만든 AI 음원의 저작권과 소유권을 확보하면 CJ ENM 만의 AI 음원 라이브러리 구축도 가능하다. 다양한 장르와 분위기의 AI음원 라이브러리를 프로그램 제작진과 크리에이터에게 제공해 콘텐츠 제작 시간과 비용을 대폭 줄일 수 있게 된다. CJ ENM은 포자랩스 AI를 활용해 작곡한 음원을 다양한 방송 프로그램 및 글로벌 유통 콘텐츠에 우선 사용할 계획이다. 장기적으로는 포자랩스의 AI 작곡 기술을 메타버스 콘텐츠 음원 수급 등에 활용해 신사업 분야에서도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CJ ENM관계자는 “독보적인 기술을 보유한 포자랩스와 협업을 통해 창작 인프라가 강화되고 신규 사업도 탄력을 받을 것”이라며 “디지털 콘텐츠 시장 변화에 발 빠르게 대응하고 관련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전략적인 투자를 지속해서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CJ ENM은 엔터테인먼트 산업이 메타버스 중심으로 재편되고 디지털 콘텐츠 산업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상황에서 관련 분야 기술을 조기 확보해 미래 성장 동력을 마련한다는 목표 아래 메타버스, AR/VR, NFT 등 관련 유망기업 발굴에 속도를 내고 있다. 앞서 CJ ENM은 미국 메타버스 기술 기업 ‘하이퍼리얼’과 ‘어메이즈VR’에 투자하고 메타버스 플랫폼 ‘더 샌드박스’, 글로벌 NFT 플랫폼 ‘도시(DOSI)’ 운영사인 ‘라인 넥스트’에 지분투자를 통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