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room

CJ ENM, ‘HBO Max’,‘Endemol Shine Boomdog’ 손잡고 K-POP 오디션 프로그램 기획·개발 착수

2021. 05. 06
CJ ENM이 HBO Max, Endemol Shine Boomdog과 함께 차세대 K-POP 열풍을 이끌 남미에 진출한다.

CJ ENM은 워너미디어의 OTT ‘HBO Max’, 글로벌 제작사 ‘Endemol Shine Boomdog’과 손잡고 남미 시장 대상의 K-POP 오디션 프로그램 기획ㆍ개발에 착수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로 CJ ENM의 Mnet 제작진이 한국에서 기획ㆍ개발하고, 남미 지원자들이 출연하는 오디션 프로그램을 남미에서 만나볼 수 있게 될 예정이다. 오디션 프로그램에 대한 Mnet의 축적된 기획개발 역량에 Endemol Shine Boomdog과 협업을 통해 남미의 정서를 담은 콘텐츠를 선보인다는 목표다. 프로그램이 성공적으로 방영되면, 향후 남미에서 K-POP DNA를 가진 남성 그룹이 탄생하게 된다. 한국 기업이 남미향 오디션 프로그램을 만드는 것은 CJ ENM이 최초다.

이번 오디션 프로그램에는 K-POP 아티스트와 남미의 스타들이 함께 심사에 참여할 예정이며, 프로그램을 통해 K-POP의 아이돌 제작 시스템 하에서 트레이닝해 탄생한 남성 아이돌 그룹은 향후 글로벌 무대에서 활동하게 된다.

남미는 중위연령이 31세[1]인 젊은 국가로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성장 잠재력이 매우 큰 곳으로 평가 받는다. 특히 최근 남미 음악시장은 연평균 성장률이 18.9% 를 기록하며 글로벌 평균인 8.2% 대비 높은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출처: 19년, IFPI Music Global Report) 또한 남미 대부분의 국가가 사용하는 스페인어는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이 사용하는 언어로, 남미 시장에서의 성공은 글로벌 진출의 교두보가 될 것으로 그 의미를 더한다.

CJ ENM 관계자는 “이번 HBO Max 및 Endemol Shine Boomdog과의 협업은 CJ ENM이 가진 콘텐츠 제작역량이 글로벌시장에서 인정받은 것으로 그 의미를 더한다”며 “K-POP과 K-콘텐츠의 특성을 모두 가지고 있는 오디션 프로그램에 대한 당사의 기획제작 역량에, 현지 제작사와 협업을 통해 남미의 현지 특성까지 담아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종합 미디어 회사 워너미디어의 HBO Max는 2020년 첫 선을 보인 이후, 공격적인 성장을 보이며 오는 6월에는 라틴 아메리카 진출을 공식화한 바 있다. 글로벌 제작사 ‘엔데몰 샤인(Endemol Shine)’의 Endemol Shine Boomdog는 멕시코를 기반으로 한 제작사로 ‘마스터셰프 멕시코’, 국제 에미상 시상식 외국어 미국 프라임타임 프로그램 부문 최우수 작품에 선정된 ‘엘 바토’ 등의 인기 작품들을 선보인 바 있다.